Team Building in August

It is very very hot these days, and it is hard to work under the over air-conditioned environments that cause chronic headaches and fatigueness. And so, BiNAREE has decided to host a team-building day to watch a movie together on Aug. 5th.

건물을 한 걸음만 벗어나도 숨이 턱턱 막히는 날씨 입니다. 하루종일 사무실에서 에어컨 바람을 쐬기도 어려운 8월입니다. 의자에 앉아 있는 시간과 작업 효율성이 비례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BiNAREE에서는 지난 8월 5일, 무비데이를 가졌습니다.

Slack for iOS Upload (5)IMG_8919.JPGMovie Day를 위한 오늘의 간식은 Pringles

We chose to watch Suicide Squad as Aug’s Movie. Suicide Squad is one of the cartoons from DC comics.  DC comics has a variety of characters such as Superman, Batman, Wonder Woman, Green Lantern. Although DC comics and Marvel comics have both, past and present, created epic stories that span decades of storytelling across multiple authors and artists, DC have not had a remarkable success on making industrial movies such as Green Lantern.

8월의 영화는 수어사이드 스쿼드 입니다. 수어사이드 스쿼드DC코믹스에서 발행한 만화이자 팀 이름입니다. ‘DC코믹스’는 ‘마블 코믹스’와 함께 미국 만화의 양대 산맥인 회사 입니다. 슈퍼맨, 배트맨, 원더 우먼, 그린 랜턴 , 렉스 루터, 조커 등의 다양한 캐릭터를 보유했다는 강점을 가지고 있죠. 하지만, 1년에 2-3편씩 영화를 만들어내는 ‘마블’에 견주어, ‘DC코믹스’ 원작 기반의 영화 개발에는 부진한 모습을 보입니다. 놀란 감독의 독립적인 작품들인 배트맨 비긴즈다크 나이트, 다크 나이트 라이즈 를 제외하고 DC 코믹스 주도하에 만들어진   ‘그린 랜턴: 반지의 선택’ 는 흥행에 성공하지 못했죠.

수어사이드.pngIMG_8923.JPG

In conclusion, Suicide Squad did not seem to meet the expectations of the fans. However, I am still curious as to how to lead the stories with various characters from movie, especially with Harley Quinn.

 결론적으로 수어사이드 스쿼드는 ‘뱁새가 황새 따라가다 가랭이 찢어진 영화’ 라고 할만큼 관객들의 기대에 미치지 못하는 작품이었습니다. 비록 만족할만한 영화는 아니었지만, 수어사이드 스쿼드  에서 한꺼번에 쏟아부운 캐릭터들을 앞으로 어떻게 엮어갈지 사뭇 궁금해 지기도 합니다. 그리고 새로운 조커와 함께 나타난 할리퀸이 단독 주인공을 맡을 영화도 기대되네요.

이미지 20160808_001.png

After watching Suicide Squad, We moved to the place to have dinner together. Of course, we have various conversations face to face on a daily basis, but not enough time to talk to each other. BiNAREE thinks establishing good relationships among co-workers is very important in that this kind of movie gathering gives them the chance to get to know one another outside of the office. It will be a more effective team, have higher job satisfaction and will make better outcomes.

수어사이드스쿼드 관람을 마치고 빠른 걸음으로 식사장소로 이동합니다. 매일사무실에서 마주보며 일하지만 많은 이야기를 나눌 시간은 부족합니다. 회식으로 전의를 불태우는 한국기업은 지양하지만, ‘친분’은 업무를 훨씬 매끄럽게 만들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IMG_8913.JPGSlack for iOS Upload (7).jpg

3D Artist Youngmin

Lead Programmer Joel

CEO KK

IMG_8912.JPGSlack for iOS Upload (8).jpg

3D Artist JongWook, JinHee

2D Graphic Designer EunJi

Game Programmer Aymeric

Lead Game Designer DeaGon

Slack for iOS Upload (9).jpgIMG_8910.JPG

Game Designer KyungHwa

3D Artist HyungWoo

Effector YoungMin

Game Programmer GwanHyung

Chief Creative Officer SungHoon

Hr Recruiter Jade

Game Programmer Sewon

Game designer KyungHun

IMG_8917.JPGIMG_8918.JPGIMG_8824.JPGWe really enjoyed the Team-building time and  cannot wait for the next one.

즐거운 금요일을 마무리 하며, 다음번 무비데이에서는 어떤 영화를 보게 될지 벌써부터 기대가 됩니다.

Advertisements

Comments are closed.

Create a free website or blog at WordPress.com.

Up ↑